티스토리 뷰

인지과학

상품을 값어치 있게 보이는 방법

인지과학 헌팅턴 2017. 9. 15. 03:56

상품을 바라보는 시각은 인지 심리학에서 어떤 이미지로 자극을 줄때 뇌의 특정 부위가 활성화 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은 단순히 시각적으로 눈앞에 물건만 보이게 하는것 보다는 어떤 자극이 필요 하다는 것입니다. 그냥 눈앞에만 보이게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백화점이나 우리가 익히 아는 브랜드를 파는 매장을 보면 마네킹에 코디된 옷이 입혀진 모습을 보게 됩니다. 이런 모습을 보게 되면 사람은 눈길이 가게되고 관심을 갖게 되고 사고 싶다는 욕구가 생기게 됩니다. 


멋있는 상품 만드는 방법


이처럼 상품이 가장 멋있어 보이도록 연출하면 상품가치는 본래의 가치보다 훨씬 더 값어치 있게 보이게 됩니다. 아이디어를 짜내어 고객으로 하여금 비싸더라도 꼭 사고 싶다는 생각이 들도록 상품을 동보이게 하는 방법이 필요 합니다. 예를 들어 음식점이라면, 요리자체 보다는 담는 방법이나 식기를 이용하여 가치를 높이는 것도 매우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어린이용 점심 메뉴를 아이들이 좋아 할만한 장난감을 장식하거나, 오므라이스에 국기를 꽃아서 서비스하는 방법만으로도 아이들을 흥분시킬 수 있습니다.


미국 맥도널드의 경우 특정 메뉴에 어린 아이들이 좋아 하는 장남감을 함께 줍니다. 이로 인해 아이들은 햄버거등 메뉴 보다는 장난감을 모으는 재미와 즐거움으로 부모를 졸라 먹지도 않는 메뉴를 주문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 방법은 어른들에게도 충분히 적용 가능한 테크닉입니다. 어떤 해물 전용 레스토랑에는 큰 고래 모양을 한 그릇의 뚜껑을 열면 해물요리가 가득 담겨 있는 메뉴가 있습니다. 이것은 뱃속을 쩍 갈라 보니 고래가 통째로 삼킨 해물들이 요리되어 있었습니다라는 가제 주인의 소박하면서도 센스 있는 유머인 셈입니다. 


이런한 아이디어는 잔치 요리를 만들어내는 데에 그치지 않고 그 요리를 어떻게 담아 제공할 것인지에 대한 아이디어를 응용하면, 소비자들은 요리 자체보다 는 그 아이디어에 글려 비싸더라도 자주 주문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요리는 인기 메뉴가 됩니다. 음식점 경영자들은 자신의 요리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맛으로 승부를 걸겠다고 생각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맛은 주관적입니다. 그때그때의 기분이나 컨디션에 따라서 고객은 맛을 다르게 느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보기 좋게 담아서 고객의 기분을 좋게 만들어 음식을 더 맛있어 보이게 하는 것도 음식의 맛을 더하는 중요한 스파이스입니다.


또한 슈퍼마켓 같은 소매점이라면 음식을 보기 좋게 담아내는 것 대신에 상품의 진열 방법을 잘 연구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습니다. 예를 들어, 겨울이라면 진열대를 새하얗게 칠해서 눈 세상을 연상하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 조금만 신경을 쓰면 돋보이게 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중소기업은 직원이 적고 설비가 부족하다는 이유 때문에 스스로 콤플렉스를 갖기 십상입니다. 하지만 직원이 적다면 가족적인 분위기로 정성을 다한다는 점을 강조하면 됩니다. 자격 있는 전문가가 적다면 탁상공론보다는 현장경험이 풍부하다며 실무 경험을 어필하면 됩니다.


단점을 장점으로 바꾸는 방법


또한 설비가 잘 갖춰지지 않았다면 하나 하나 수작업으로 꼼꼼히 만들고 있다고 강조하면 상황을 역전시킬 수도 있습니다. 미국의 한 중고의류 전문점에서는 일손이 모자라서 마진이 많이 남는 수선과 재봉일 주문을 받을 시간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어느 날 가게 주인이 디즈니랜드에 놀러 갔을 때, 디즈니랜드 직원들이 흥겹게 즐기듯이 청소하는 모습을 보고 청소도 쇼처럼 재미있게 하는구나 하며 감탄했다고 합니다. 여기에 힌트를 얻은 주인은 수선 및 재봉 작업 시범 쇼라는 문구를 적은 광고를 내걸어 직원들이 영업시간 중에도 수선과 재봉 일을 마음껏 할 수 있게 했습니다. 게다가 작업중인 직원들에게 고객들이 신기한 듯 다가가서 관심을 보이게 되면서 그때까지 수선이나 재봉에는 전혀 관심도 없었던 고객들까지 수선과 재봉 일을 부탁하게 되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영업시간에 수선과 재봉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발상의 전환을 통해 수선 및 재봉 작업 시범쇼라고 인식시킴으로써 영업시간 중에도 작업을 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주문도 더 늘어나게 하는 선순환 패턴을 만들었던 것입니다. 또한 점포 공간이 좁다면 그것을 오히려 역이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미국의 구두점에서는 일반적으로 구두를 한 짝만 진열 합니다. 그 이유는 간단합니다.  


한짝만 진열하면 같은 공간에 여러 종류의 구두를 2배나 진열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제 생각에는 여성용 구두점이라면, 궁전에 한쪽 유리구두를 놓고 고객을 신데랄라에 비유해서 고객님에게 딱 맞는 유리구두를 찾도록 하겠습니다. 그렇게 하면 점포가 좁다는 단점을 완전히 감추고 마치 멋있게 연출하기 위해서 일부러 한 쪽 구두만 진열하고 있는 것처럼 보여 고객의 시선을 끌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21,065
Today
0
Yesterday
0
글 보관함